독거

<아주의 지멋대로> ‘하다’와 ‘하지 않다’

아주 2017-10-31

※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.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. [작가 소개: 아주]

 

▶ ‘하다’와 ‘하지 않다’  ⓒ아주의 지멋대로



기사입력 : 2017-10-31
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+ 밴드 URL복사
뒤로가기 홈으로
철이 17/12/19 [11:58]
좋은 내용입니다. 요즘의 자본주의는 어린이를 앞장세우는 것 같습니다...
17/11/12 [15:08]
현명한 생각입니다.애를 낳으면 철이 드는게 아니라 사회적 억압 구조안에 들어가게되는거죠. 아이는 예쁘고 육아도 아이가 예쁜만큼 감내할수있지만 엄마,아줌마라는 신분에게 가해지는 사회적 억압과 차별은 상상 그 이상입니다.단지 내 아이에게만 좋은 엄마이면 되는건데... 왜 모든 곳에서 엄마이길 기대할까요. 딸인 것이 한 사람의 정체성이 될 수 없는 것과 마찬가지로 엄마인것도 그사람의 정체성이 될 수 없어요.
ㅇㅇ 17/11/11 [12:59]
진짜 살아있는 글이네요ㅋㅋㅋ  
12 17/11/04 [14:56]
사이다입니다!!!
OO 17/11/03 [10:46]
인생의 희노애락 왜 알아야 할까... ㅋㅋㅋ
싱글 17/11/02 [17:15]
통쾌하네요 ㅎㅎ

가장 많이 읽은 기사

URL 복사
x

PC버전

Copyright ⓒ ildaro.com. All rights reserved.